메뉴 건너뛰기

정가감상실

삭풍은나무끝에불고_박종순시조창.jpg

 

 

삭풍(朔風)은 나무 끝에 불고 명월(明月)은 눈 속에 찬데
만리변성(萬里邊城)에 일장검(一長劍) 짚고 서서
긴 파람 큰 한소리에 거칠 것이 없어라

김종서[金宗瑞 , (1390~1453). 字는 국경(國卿), 號는 절재(節齋).
세종대왕의 명을 받들어 여진족의 변경 침입을 격퇴하였고, 육진을 설치하였으며, 압록강 . 두만강을 경계로 하는 국경선을 확정 하였다. '고려사'를 개수 하였고, '세종실록'의 편찬을 감수하기도 하였다. 지용(智勇)을 겨비한 명장으로, 왕위를 노리던 수양대군에 의하여 두 아들과 함께 피살 되었다.

[해석]
삭풍(朔風) : 북쪽에서 불어오는 매섭고 찬바람. 북풍. "삭朔'은 북쪽을 뜻한다.
만리변성(萬里邊城) : 서울에서 멀리 떨어진 국경 근처의 성. 곧 지은이가 개척하고 지키 던 두만강 가까이에 있는 6진을 가리킨다.
일장검(一長劍) : 한 자루의 긴 칼.
긴 파람 : 길게 내부는 휘파람.
큰 한소리 : 크게 한 번 외치는 소리.
거칠 것이 없에라 : 가로막을 것이 없도다 ! '~에라'는 감탄형 종결 어미다.

[감 상]
살을 에는 듯한 차가운 북풍은 앙상한 나뭇가지에 윙윙 불어대고, 겨울 밤의 밝은 달은 하얀 눈으로 뒤덮인 대지를 차갑게 비춘다. 서울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국경 지대에 있는 외딴 성에서 큰 칼을 힘주어 짚고 서서, 북방을 노려보며 긴 휘파람과 크게 한번 질러 보는 고함 소리에 거칠 것이 아무 것도 없구나 !

북풍이 나뭇가지를 울리고, 흰 눈이 온 천지를 뒤덮은 겨울밤 달 밝은 황량함에, 변경을 지키며 오랑케를 노려보고있는 용맹한 장수의 모습이 눈에 선하다. 감격적인 체험이 낳은 시는 이다지도 절절한 것인가. '호기가(豪氣歌)'라는 이름이 오히려 부족한 느낌이다.




[지름시조]
지름시조의 지름은 "높이 질러낸다"의 뜻으로 시조의 초장과 중장을 높은 음으로 질러 내고, 종장은 평시조의 가락과 같다. 지름시조는 가곡에서 '두거(頭擧)'나 '삼삭대엽'이 높은 음으로 시작하는 것과 같다. 지름시조 역시 평시조와 같이 3음음계 계면조로 되어 있다

시조: 남계박종순, 대금:우종실, 장구:유흥복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