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좋은 고전을 읽는 것이 그러하듯이, 좋은 공연은 우리를 시공을 초월해 다른 세계로 여행시켜준다. 일주일의 회사 일을 마친 금요일 저녁, 중년의 가장인 나는 고단한 몸을 이끌고 국립국악원으로 향했다. 판소리에 매력에 빠져 판소리와 창극 공연 중심으로 국악 공연 관람을 시작해온 나는 이제 다양한 장르의 국악 공연을 접하고 있다. 국립국악원은 이런 내게 다양한 국악 체험을 하게 해주는 멋진 곳이다. 게다가 직장에서도 가깝다. images.jpgㄳㄷㄳㄳ.jpg

 

 

위로